네임드파워볼 파워볼사이트 네임드파워볼 배팅 홈페이지 주소 바로가기

공통의 가치보다 낮은 가격 응찰이유 규명…”‘승자의 저주’ 때문”

노벨위원회 “전세계 매도자 매수자·납세자 등 사회에 거대한 혜택”

연합뉴스
노벨경제학상 폴 밀그럼(왼쪽)과 로버트 윌슨 공동수상
[노벨위원회 유튜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올해 노벨경제학상의 영예는 주파수 경매제도 등의 기반이 된 새로운 경매방식을 발명한 경매이론의 대가 폴 밀그럼과 로버트 윌슨 등 미 학자 2명에게 돌아갔다.

스웨덴 왕립과학원 노벨위원회는 12일(현지시간) 폴 밀그럼(72) 미국 스탠퍼드대 교수와 같은 대학의 로버트 윌슨(83) 명예교수를 2020년 노벨경제학상 공동 수상자로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노벨위원회는 이들의 수상 이유에 대해 “경매는 어디에서든 벌어지고, 파워볼사다리 우리 일상생활에 영향을 준다”면서 “밀그럼과 윌슨은 경매이론을 개선했고, 새 경매 방식을 발명해 전세계 매도자와 매수자, 납세자에게 혜택을 줬다”고 설명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우리 사회는 라디오 주파수와 같은 복잡한 것들을 사용자들 간에 배분해야 하게 됐는데, 두 학자는 이익 극대화보다는 광범위한 사회적 혜택을 대표하는 매도자가 여러 연관된 먹튀검증업체 것들을 동시에 경매로 처분하는 방식을 발명했다는 게 위원회의 설명이다.

미국 당국은 1994년에 처음 통신회사들에 라디오 주파수를 판매하는 데 이들의 경매방식 중 하나를 활용했고, 이후 여러 국가가 이 방식에 따랐다고 위원회는 설명했다.

한국은 2011년 8월 처음 주파수 경매를 치렀다. 당시 SK텔레콤이 KT와 겨뤄 혈투 끝에 4세대 이동통신의 황금주파수로 불리는 1.8㎓ 대역을 차지했다.

위원회에 따르면 윌슨은 라디오 주파수의 미래가치, 특정 지역의 파워볼게임사이트 광물의 양 등과 같은 공통의 가치가 있는 것의 경매에 관한 이론을 개발했다.

그는 왜 이성적인 응찰자들이 그들이 추정한 공통의 가치보다 낮은 가격으로 응찰하는지 보여줬다. ‘승자의 저주’에 대해 우려하기 때문이다. 이는 경쟁에서는 이겼지만, 승리를 위해 과도한 비용을 치러 결국은 지는 것을 말한다.

밀그럼은 경매에 대한 보다 일반적인 이론을 만들어냈다. 공통의 가치뿐만 아니라 사적인 가치도 응찰자에 따라 다르다는 것이다. 그는 잘 알려진 여러 경매방식의 전략을 분석해 응찰자들이 경매 중 서로의 추정가치에 대해 알게 되면 매도자의 기대 이익이 높아진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노벨위원회는 “사람들은 항상 가장 비싼 값을 부르는 응찰자에게 물건을 팔거나, 가장 싼 가격을 부르는 응찰자에게 물건을 사왔다”면서 “요즘은 매일 경매를 통해 가재도구뿐만 아니라 파워볼루틴 예술품과 골동품, 증권, 광물, 에너지 등 천문학적인 금액의 가치가 있는 것의 주인이 바뀐다. 공공 조달도 경매를 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연구자들은 응찰과 최종가격과 관련한 서로 다른 규칙의 적용 결과를 이해하기 위해 경매이론을 활용해왔다”면서 “분석은 어렵다. 응찰자들은 얻을 수 있는 정보를 기반으로 전략적으로 행동하며, 그들이 스스로 아는 것과 다른 이들이 안다고 생각하는 것을 동시에 고려한다”고 덧붙였다.

1948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태어난 밀그럼은 1979년 스탠퍼드 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같은 대학교수로 재직 중이다. 1937년 미국 제네바에서 태어난 윌슨은 1963년 하버드대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스탠퍼드대 명예교수로 재직 중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